‘남해 다이어트보물섬 조성사업’ 개발 추진

noname01

– 남해 미조항 앞 조도, 호도에 치유와 체험을 위한 휴양관광단지 조성

국토교통부(장관 강호인)는 ‘동․서․남해안 및 내륙권 발전 특별법’에 따라 12월 30일 경상남도 남해군 미조면 미조리 조도, 호도 두 개의 섬 195,793㎡에 ‘남해 다이어트보물섬 조성사업’ 시행을 위한 개발구역을 지정하고 개발계획을 승인한다고 밝혔다.

‘남해 다이어트보물섬 조성사업’은 2017년까지 336억원(국비 100, 지방비136, 민자100)의 사업비를 투입(사업시행자 남해군수)해 미조항 앞바다에 있는 조도, 호도의 빼어난 자연경관자원으로 치유와 휴양시설을 조성해 남해군 미조면 일대를 다이어트를 테마로 한 특화된 친환경 해양관광 휴양단지로의 발전을 유도하는 사업이다.

새가 날아가는 형상을 하고 있는 조도(鳥島)는 치유와 체험을 컨셉으로 다이어트센터, 치유의 숲, 탐방로, 전망쉼터 등을 공공사업으로 설치하고 민자사업으로 숙박시설을 조성할 예정이다.

또한, 호랑이 형상을 하고 있는 호도(虎島)에는 흥미와 역동을 컨셉으로 스카이워크(Sky Walk), 명상원, 전망대, 내부탐방로 등을 공공사업으로 조성하고 민자사업으로 해양레포츠 시설과 숙박시설을 각각 조성하게 된다.

남해도는 예로부터 ‘보물섬’ 이라 일컬어 질 정도로 산과 바다가 아름답고 물과 공기가 맑은 깨끗한 고장으로 이름나 있어 이러한 자연경관을 활용한 관광테마 발굴과 기반시설 확충이 필요한 지역이다.

남해도 최남단에 위치한 조도와 호도는 해안의 기암절벽과 은빛바다가 어우러져 치유와 휴양의 다이어트를 목적으로 하는 테마시설을 조성하기에 좋은 환경을 갖추고 있다.

이 사업이 완성되면 그 동안 공동화 현상으로 어려움을 겪고 있던 조도와 호도가 다이어트를 주제로 한 가족 단위의 새로운 여가 및 휴양 공간으로 자리 잡아 새로운 섬 관광지로 탈바꿈할 것으로 기대된다.

또한, 남해군에서는 이 사업지 인근의 다양한 관광지(상주해수욕장, 가천다랭이마을, 독일마을 등)와 연계한 패키지형 관광프로그램 운영을 통해 많은 관광객을 유치함으로써 도서낙도의 활력제공과 섬의 공동화를 예방하는 등 남해를 “환타지 아일랜드”로 개발해 나가겠다는 계획이다.

한편 국토교통부는 남해안 선벨트 사업의 파급효과를 가시화하기 위하여 지속적인 남해안권 발전사업 발굴과 세부사업추진을 위해 시․도와 긴밀히 협력해 나아 갈 예정임을 밝혔다.

– ⓒ 미디어룩(www.medialook.co.kr),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댓글이 닫혀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