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내셔널 지오그래픽’ 사진전, 127년간의 지구를 담다

내셔널 지오그래픽展 미지의 탐사 그리고 발견 PressKit_FF

‘현재를 살아가는, 우리 모두가 꼭 경험해야 할 지적이고 유익한 전시’

2010년, 국내 사진전 사상 최대 관람인원 기록을 세웠던 ‘내셔널 지오그래픽展’이 2010년과 2012년 전시에 이어 세 번째 전시를 서울 예술의전당에서 개최했다.

이번 전시는 ‘내셔널 지오그래픽展, 미지의 탐사 그리고 발견 (WORLD OF MYSTERY)’은 인류가 걸어온 문명과 오지, 우주, 해양에 이르기까지 목숨을 건 탐험과 탐사에 관한 다양한 기록을 사진과 영상을 비롯해 특별한 전시품을 공개한다.

DSC_7551

기존 내셔널 지오그래픽 전시가 자연의 아름다운 모습을 선보이며 지구 환경 문제와 자연과의 공존이란 공익적인 메시지를 전달한 전시였다면, 이번 전시는 인류가 걸어온 문명의 신비함과 아직까지도 풀리지 않는 자연의 미스터리를 확인 할 수 있는 지적이고 유익한 교육적 전시회라 할 수 있다.

또한, 전시된 작품 하나하나의 사진들을 위해 힘든 탐험과 탐사를 자처한 내셔널 지오그래픽 소속 작가들의 모험과 힘든 여정을 느낄 수 있는 전시회이기도 하다.

DSC_7554

전시는 ‘지구의 일기장’이라고도 불리며 127년간 지구의 수십억 년 역사를 진지하게 기록 해온 내셔널 지오그래픽이 보유한 탐사, 탐험 자료 즉, 세계를 뒤바꾼 탐험과 오랜 역사의 작품을 보는 것을 넘어 지적 허영심까지 채워주는 교육적인 내용으로 구성됐다.

DSC_7556

“사진을 보는 것은, 세계를 보는 것이다”

총 5개관과 특별관으로 나눠진 이번 전시는 오랫동안 전 세계 탐험가와 과학자를 후원해온 내셔널 지오그래픽의 역사를 볼 수 있는 1관에서 5관까지는 문명, 우주, 탐험, 수중에 관한 탐험과 발견에 대해 전시하고 있다. 또한, 전시관 안에는 1920년대에서 1940년대 사진가들이 사용한 실제 카메라, 초기 인류인 호미닌 의 두개골 (Hominin Skull Cast), 올멕문명의 거대두상 등 만나보기 어려운 전시품 8점도 공개됐다.

 

DSC_7546

특히, ‘바다의 백작마님’ 이라는 별명을 가진 해양생물학자이자 내셔널 지오그래픽 협회 전속 탐험가인 실비아 얼(Sylvia Earle) 박사가 실제 수중 탐사에 사용한 실물 잠수정 2구가 전시 돼 있어 주목을 끌고 있다.

이어, 특별관에서는 내셔널 지오그래픽 전속 탐험가이자 ‘타이타닉’ ‘아바타’ 등 영화 제작자인 제임스 캐머런 (James Cameron)이 마리아나 해구(가장 깊은 바다)를 단독 잠수해 세계 최초 신기록을 세운 딥 시 챌린지 프로젝트에 관해 심층 전시한 공간으로 꾸며졌다.

DSC_7555

‘내셔널 지오그래픽 展, 미지의 탐사 그리고 발견’ 전시는 지난 2015년 12월 12일 시작해 2016년 3월 20일까지 총 97일간 전시가 진행된다.

– ⓒ 미디어룩(www.medialook.co.kr),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댓글이 닫혀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