서울문화재단(대표이사 조선희)은 시민이 직접 기획한 문화예술 동아리 축제 ‘좋아서-예술동아리’ 페스티벌을 오늘 10월 13일부터 31일까지 시민청 등 서울의 문화공간 6곳에서 개최한다.

지난 3월부터 서울문화재단은 서울에서 활동하고 있는 아마추어 시민동아리를 대상으로 공모를 진행해 48개의 동아리를 선정했으며, 이후 진행된 참여 워크숍을 통해 총 15개 연합팀을 구성했다. 이번 페스티벌은 지난 두 달 동안 활동한 결과물을 대중에게 공개하는 자리이다.

‘좋아서-예술동아리’는 각기 다른 3~4개 장르의 동아리를 모아 하나의 연합체로 재결성했다. 이들은 프로그램 기획부터 연출까지 직접 참여했으며, 완성된 결과물을 시민청, 강동아트센터, 구로아트밸리 예술극장, 은평문화예술회관, 노원문화예술회관, 국립한글박물관 등 6곳에서 발표한다.

오는 16일부터 18일까지 시민청에서는 ‘좋아서-예술동아리’에 참여한 48개 동아리 모두를 소개하는 홍보부스가 운영된다. 또한 17일에는 클래식 기타 공연, 뮤지컬 갈라쇼를 비롯해 페이스페인팅, 캐리커쳐, 부채만들기 체험 등 다양한 부대 행사가 진행된다.

한편, 대학생과 직장인으로 구성된 9명의 시민기획단 ‘유쾌한’은 공모 이후 진행된 연합팀의 활동 모습과 축제 실황을 기록해 영상과 책으로 제작할 계획이다.

서울문화재단 조선희 대표이사는 “이번 페스티벌은 시민이 직접 기획한 공연과 전시를 즐길 수 있는 자리”라며, “이와 같은 자발적인 프로그램을 통해 좀 더 많은 사람들이 참여하기를 바란다”고 밝혔다.

포스터_예술동아리
※ 자료출처 : 서울특별시

독자분이 댓글을 남기고 싶다면 아래 탭을 선택해서 남겨주세요

답글 남기기

이메일은 공개되지 않습니다. 필수 입력창은 * 로 표시되어 있습니다.

Time limit is exhausted. Please reload the CAPTCHA.