따릉이 (2)

서울시는 오는 10월 15일 10시부터 새로운 서울형 공공자전거 ‘따릉이’ 가 여의도, 상암, 신촌, 4대문안, 성수 등 시내 5개 지역에서 본격적으로 운영된다고 밝혔다. 시는 전면 운영에 앞서 9월 19일부터 여의도와 신촌, 2개 지역에서 시범운영을 한 바 있다.

서울시는 ‘서울자전거 따릉이’를 구축하는데 시민 안전․편의 향상, 운영 비용 절감 및 효율 증대에 가장 큰 초점을 뒀다.

먼저 자전거 무게를 기존 21킬로그램→18킬로그램로, 휠 크기도 26인치→24인치로 줄였으며, 자가발전 전조등과 타이어에 반사테이프를 붙여 야간 시인성을 높였다. 또 고장 신고된 자전거는 시스템에서 자동으로 대여할 수 없도록 했다.

대여소는 지하철역 출입구, 버스정류장, 주거단지, 학교, 업무․상가 시설 등 유동인구와 수요가 많은 지점에 중심 설치했으며, 연간제 회원에 한해 ‘대중교통 환승 마일리지’ 혜택도 제공한다.

스마트폰 앱, 클라우드 서비스 등을 통한 시스템 간소화로 구축 비용을 종전 공공자전거 대비 70% 이상 절감(기존 공공자전거 구축비 636만원/대→ 따릉이 140만원/대)했다.

‘서울자전거 따릉이’는 만 15세 이상 누구나 이용할 수 있으며, 24시간 연중무휴로 운영된다. 스마트폰 모바일 앱 ‘서울자전거 따릉이’를 내려 받아 이용권을 구매하면 바로 이용할 수 있다.

‘서울자전거 따릉이’ 이용권은 홈페이지나 스마트폰 앱을 통해 구입할 수 있으며, 신용카드․휴대전화 소액결제․모바일 티머니를 이용해 결제하면 된다.

모바일 앱으로 거치대 QR코드를 태그하여 대여할 수도 있고, 회원카드를 이용해서도 대여가 가능하다. 빌리려고 하는 자전거 단말기에 QR코드나 회원카드를 태그하고 사전에 설정해 둔 대여 비밀번호(네 자리)를 입력, 단말기 오른쪽 잠금 장치를 분리하면 자전거를 이용할 수 있다.

외국인 관광객도 쉽게 자전거를 이용할 수 있다. ‘따릉이’ 외국어 홈페이지에서 외국인 전용 대중교통 정기권 엠패스(M-pass)나 티머니 교통카드를 회원카드로 등록해 이용할 수 있으며, 따릉이 홈페이지와 단말기에서 영어․중국어․일어 등 외국어도 지원된다.

한편 서울시는 시스템 안정을 위해 지난달부터 여의도․신촌지역에서 테스트 운영에 들어가 1달 여 만에 앱 다운로드 1만 건 돌파, 회원 13,447명 가입, 대여건수 18,753건 등의 성과를 거두었다.

서울시는 ‘서울자전거 따릉이’ 전면 운영을 시민에게 알리고, 공공자전거의 안정적인 정착을 지원하기 위해 10월 17일 13시 청계광장에서 ‘따릉이 발대식’을 갖는다.

발대식은 박원순 서울시장의 ‘따릉이’ 출발 환송을 시작으로 인터넷 신청자, 시민체험단 및 개인자전거 이용자 1백여명이 청계광장을 출발, 청계천 오간수교을 기점으로 돌아오는 순으로 진행된다.

발대식에 앞서 12시부터 청계광장에서 인디밴드 공연 등 식전이벤트가 마련되고, 청계광장~삼일교 구간에서 이색자전거 퍼레이드 쇼가 펼쳐질 예정이다. 참가자들은 발대식 이후에도 이날 오후 15시까지 자전거를 자유롭게 이용하고 청계광장에 반납하면 된다.

신용목 서울시 도시교통본부장은 “대중교통 환승 마일리지 혜택, 외국어 지원 등 편리하고 다양한 편의 서비스를 바탕으로 따릉이가 생활 자전거로서 자리매김하기를 기대한다”라며 “서울이 교통․환경 등 각종 도시문제를 자전거를 매개로 해결하는 세계 최고 자전거 도시로 거듭나도록 힘쓸 것”이라고 말했다.

따릉이 (3)
※ 자료출처 : 서울특별시

독자분이 댓글을 남기고 싶다면 아래 탭을 선택해서 남겨주세요

답글 남기기

이메일은 공개되지 않습니다. 필수 입력창은 * 로 표시되어 있습니다.

Time limit is exhausted. Please reload the CAPTCHA.