서울시(한강사업본부)는 10월 17일부터 10월 18일 2일간 오전 11시부터 오후 5시까지 망원한강공원 어린이야구장 인근 잔디밭에서 ‘2015 한강 가을 축제–가을소풍’을 진행한다고 밝혔다.

‘2015 한강 가을소풍’은 한강공원을 좀 더 친환경적이고 쾌적하게 이용할 수 있도록 도시락을 준비해 와서 즐기는 새로운 형식의 문화 프로그램이다. 입장권은 도시락인데, 꼭 도시락을 지참하지 않아도 행사에 참여할 수 있다. 도시락지참자에게는 소풍과 관련된 특별 소품이 지급된다.

행사기간 소풍 단골 먹을거리를 소재로 강연도 듣고 음식도 직접 만들어 시식해 볼 수 있는 여러가지 프로그램이 마련된다.

매일 12시부터는 ‘소풍 도시락 만들기’, 14시와 16시부터는 어린이 대상 ‘푸드아트’, 15시부터는 건강식, 자연식 등을 의미하는 ‘마크로비오틱(macrobiotic)’ 강연이 있다.

17일 14시에는 나만의 색다른 소풍 도시락을 만들어 볼 수 있는 ‘나만의 도시락 싸기’ 가, 18일 14시에는 오색 곡식을 이용해 만다라(우주의 이치와 법칙을 도안으로 형상화한 것) 도안에 따라 다양한 무늬를 만들어 보는 이색체험 ‘곡식 만다라’가 진행된다.

자연 속에서 친구들과 어울려 즐길 수 있는 놀거리로는 부러진 나뭇가지, 잎사귀 등 자연물을 활용한 ‘자연놀이’, 밧줄을 사용해 거미줄을 만드는 ‘스파이더 존’, 기념사진을 찍을 수 있는 ‘포토존’ 등이 상시 운영된다.

매일 13시30분부터는 골판지와 버려지는 천을 이용한 ‘지구를 살리는 직조’, 14시부터는 ‘먹거리로 겨루기’ 대회가 펼쳐진다.

이외에도 17일 15시 30분에는 ‘우리 냥이, 멍뭉이 그리기’, 18일 12시부터는 버려지는 동화책을 활용한 ‘팝업북 만들기’, 18일 14시 30분에는 사진 촬영 방법을 배우고 촬영한 사진으로 액자를 만들어보는 ‘사진 워크숍’이 진행될 예정이다.

소풍을 더욱 즐겁게 해 줄 공연도 함께 열린다.

17일에는 13시30분 ‘김은희와 어린이중창단’, 16시30분 ‘꿩박과 도깨비’가, 18일(일)에는 12시30분 ‘복태와 한군’, 16시30분 ‘신나는 섬’이 가을 소풍과 어우러지는 음악을 들려줄 예정이다.

이상국 서울시 한강사업본부 총무부장은 “더 추워지기 전에 청명한 하늘에 선선한 날씨, 탁 트인 자연경관까지 아름다운 한강에서 도시락도 먹고 다양한 문화체험도 즐길 수 있는 특별한 ‘가을 소풍’을 놓치지 마시라”고 말했다.

2015가을소풍포스터
※ 자료출처 : 서울특별시

독자분이 댓글을 남기고 싶다면 아래 탭을 선택해서 남겨주세요

답글 남기기

이메일은 공개되지 않습니다. 필수 입력창은 * 로 표시되어 있습니다.

Time limit is exhausted. Please reload the CAPTCHA.