쌍용자동차, 티볼리 ‘올해의 안전한 차’ 수상

20151215_티볼리_빗길

2015 안전도 평가에서 레저용 차량 중 가장 높은 91.9점으로 종합 1등급 획득

쌍용자동차(대표이사 최종식)는 국토교통부의 ‘올해의 안전한 차’에 소형 SUV 티볼리가 선정되어 우수상을 수상했다고 지난 15일 밝혔다.

국토교통부가 앞서 실시한 2015년 KNCAP(Korean New Car Assessment Program, 자동차 안전도 평가)에서 티볼리는 총점 91.9점으로 안전도 최고 등급을 획득하며 우수상의 영예를 안았다.

티볼리는 충돌안전성, 보행자 안전성, 주행안전성 등 3개 부문으로 실시된 평가에서 모두 우수한 평가를 받았으며, 특히 레저용 차량으로 분류된 평가 모델 중 가장 높은 점수를 획득했다.

20151215_티볼리_섀시

KNCAP은 국토교통부가 자동차의 안전성을 평가해 소비자에게 정보를 제공하고, 자동차 제작사에게 보다 안전한 자동차를 제작하도록 유도하기 위해 매년 실시된다.

티볼리는 대한인간공학회가 주관하는 <인간공학 디자인상>에서 세미버킷시트에 적용된 인체공학디자인 기술을 인정 받아 그랑프리를 수상하였으며, 우수한 효율성과 친환경성으로 소비자시민모임과 산업통상자원부가 공동주최하는 <에너지위너상> CO₂저감상을 수상한 바 있다.

아울러 유럽 최고 권위의 자동차전문지 아우토빌트(Auto Bild)의 터키판인 오토쇼(Auto Show)가 주최하는 ‘더 골든 스티어링 어워즈 2015(Golden Steering Awards 2015)’에서 ‘올해의 소형차/크로스오버’에 선정되었으며, 쌍용차 최초로 ‘2016 세계 올해의 차(World Car of the Year) 후보명단에 이름을 올리는 등 글로벌시장에서도 뛰어난 상품성과 경쟁력을 인정 받고 있다.

20151215_쌍용차_티볼리_올해의_안전한_차1

쌍용자동차 최종식 대표이사는 “이번 수상을 통해 티볼리의 뛰어난 안전성을 대외적으로 인정받게 되어 기쁘다”며 “더욱 높은 수준의 안전성 확보를 위한 연구개발 노력을 지속적으로 이어가겠다”고 말했다.

지난 1월 출시 이후 지난 달까지 국내에서 약 4만대가 판매된 티볼리는 소형 SUV 시장의 리더로서 위치를 공고히 하였으며, 내년 상반기 활용성을 높인 롱보디 버전 출시 등 모델 다양화를 통해 브랜드 가치를 더욱 강화해 나갈 계획이다.

진영석 기자, jyswork@gmail.com

– ⓒ 미디어룩(www.medialook.co.kr),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댓글이 닫혀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