혼다코리아, 월드 베스트셀링 ‘2016년형 New CR-V’ 출시

[혼다] 2016년형 New CR-V 출시_4

– 전세계 760만대 판매 신화 이룬 CR-V, 전통적인 강점 계승한 2016년형 출시

혼다코리아(대표이사 정우영)는 월드 베스트셀링 모델 ‘CR-V’의 2016년형 모델을 출시한다고 지난 5일 밝혔다.

우수한 상품성으로 20년의 역사 이끈 월드 베스트셀링 SUV CR-V는 지난 1995년 글로벌 시장에 출사표를 던지고 전세계 160여개 국에서 약 760만대 이상 판매된 월드 베스트셀링 SUV다.

CR-V는 지난 20여년 간 승용차와 같은 편안한 주행성능과 경제적인 연비효율, 세련된 스타일을 선보이며 많은 사랑을 받아왔다. 또한 4세대의 진화를 거치며 패밀리카로도 손색없는 안전성능과 다양한 사용자 편의사양을 업그레이드 했다.

2016년형 New CR-V는 미국 고속도로 보험협회(IIHS)가 실시하는 극한의 충돌테스트인 스몰 오버랩 테스트(Small Overlap Test)에서 최고 수준 등급(Good)을 획득했다. 또한 전면, 측면, 지붕 강성 및 헤드레스트와 시트 충돌 대응 성능 면에서도 모두 최고 안전 등급을 받아 뛰어난 안전성을 입증했다.

New CR-V의 차체 높이는 최저 수준인 1,685mm로, 여성 운전자도 쉽고 편안하게 승•하차 할 수 있다. 더불어 원-모션 폴딩 리어 시트를 적용해 누구나 손쉽게 뒷좌석을 접을 수 있을 뿐만 아니라 공간 활용성도 극대화했다. 디스플레이 오디오(DA) 인터페이스를 통해서는 스마트폰의 일부 어플리케이션을 연동해 사용할 수 있으며, 기본적으로 오디오 및 자동차에 장착된 카메라, 연비 정보 등을 작동시킬 수 있다.

[혼다] 2016년형 New CR-V 출시_3

독보적인 성능의 파워트레인은 그대로 유지하면서 내외관 디자인과 편의사양이 일부 업그레이드한 New CR-V는 기존 EX-L 트림에는 프리미엄 급 사양들을 대거 탑재해 고급화했고 한정판이었던 투어링(Touring) 트림은 정규 트림으로 확정되면서 소비자들의 선택의 폭을 넓혔다.

EX-L 트림은 2016년형부터 조수석 도어 미러 아래에 장착된 카메라를 통해 주행 시 사각지대를 확인할 수 있는 레인 와치 시스템(Lane Watch System)을 적용해 안전성을 높였다. 또한 기존과 달리 휠 디자인이 블랙과 화이트 투톤 컬러로 변경되어 스포티한 감각을 더했다.

2016년형 New CR-V의 색상은 실버, 블랙, 메탈, 화이트, 레드 등 5가지 색상으로 구성되어 있으며, 가격은 EX-L 3,890만원, 투어링 4,070만원이다.

혼다코리아 정우영 대표는 “CR-V는 글로벌 시장에서 소비자들의 니즈를 정확하게 파악하고 만족시킴으로써 오랫동안 사랑 받고 있는 전후 무후한 SUV”라며, “이번 2016년형은 CR-V의 아성(牙城)을 더욱 더 견고히 하는 모델이 될 수 있기를 기대한다”라고 전했다.

– ⓒ 미디어룩(www.medialook.co.kr),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댓글이 닫혀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