1월, 스크린을 사로잡은 애니메이션

시간을 달리는 소녀-still

2016년의 시작을 알리는 1월, 애니메이션들이 대거 스크린 개봉을 앞두고 있어 관객들의 시선이 집중되고 있다. 디즈니와 픽사가 선사하는 첫 작품 ‘굿 다이노’부터, 영원한 아이들의 친구 ‘짱구는 못말려 극장판: 나의 이사 이야기 선인장 대습격’, 그리고 제작 10주년을 기념해 재개봉 하는 ‘시간을 달리는 소녀’가 바로 그 주인공이다.

2016년의 시작을 알리는 1월 극장가를 점령할 애니메이션들의 대격돌!

굿 다이노1월 7일 개봉 예정인 디즈니와 픽사가 선사하는 첫 번째 선물 ‘굿 다이노’는 자연의 아름다운 모습을 배경으로 세상에서 가장 외로웠던 소년과 공룡이 가족보다 더 깊은 친구가 되는 과정 속에 펼쳐지는 모험을 감동적으로 그려냈다.
우연한 만남을 통해 인간과 동물을 뛰어넘는 감정을 교류하며 관객들에게 가슴 뭉클한 메시지를 선사할 예정이어서 관객들의 기대감을 높이고 있다.

짱구는 못말려 극장판 나의 이사 이야기 선인장 대습격

같은 날 개봉하는 어린이들의 영원한 친구 짱구의 또 다른 이야기를 담고 있는 ‘짱구는 못말려 극장판: 나의 이사 이야기 선인장 대습격’은 다양한 이야기로 벌써 국내에서 7번째 시리즈 작품이 개봉을 한다.
갑자기 멕시코 지사로 발령 난 짱구 아빠 때문에 멕시코로 이사를 가게 된 짱구네 가족이 도착한 마을에서 선인장 괴물을 만나게 되며 벌어지는 짱구와 선인장 괴물의 한 판 승부를 담고 있다.

시간을 달리는 소녀

제작 10주년을 맞이해 오는 1월 14일 디지털 리마스터링으로 재개봉을 확정한 ‘시간을 달리는 소녀’는 ‘시간을 달리는 소녀’는 우연히 타임리프를 할 수 있게 된 소녀 ‘마코토’가 시간을 되돌리는 과정에서 서툴기만 했던 눈부신 청춘의 성장이야기를 유쾌하면서도 아름답게 그려낸 애니메이션이다.
지난해 개봉한 <괴물의 아이>부터 <썸머 워즈>, <늑대아이>까지 특유의 감성과 섬세한 연출력으로 ‘믿고 보는 감독’이라고 불리는 호소다 마모루 감독의 대표작으로 탄탄한 스토리와 아름다운 그림, 감미로운 OST까지 개봉 당시의 감동과 여운을 관객들에게 또 다시 한번 선사 할 것을 예고하고 있어 관객들의 기대감을 더욱 높이고 있다.

– ⓒ 미디어룩(www.medialook.co.kr),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댓글이 닫혀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