100년 전 사라진 ‘조선의 호랑이’가 <대호>로 부활한다!

메인포스터

최민식, 그가 압도적인 카리스마의 조선 최고의 명포수로 돌아온다!

역대 한국영화 기록을 연일 경신, 최종 1760만이라는 스코어로 최다 관객을 동원한 <명량>의 일등공신으로 어떤 수식을 붙여도 과하지 않을 정도로 명실상부 최고의 배우로 손꼽히는 배우 최민식. 영화 <넘버 3>부터 <조용한 가족><쉬리><해피엔드><파이란><취화선><올드보이><친절한 금자씨><신세계><범죄와의 전쟁:나쁜놈들 전성시대>에 이르기까지 다양한 작품을 통해 독보적인 연기력과 카리스마로 관객의 마음을 사로잡으며 작품성과 흥행성을 이끌었다.

0_UK2220

<명량> 이후 배우 최민식은 “<대호>에서 조선 호랑이는 민족의 정기일수도 있고, 우리가 지켜내야만 하는 순수한 정서, 자존심일 수 있다. 단순히 생물학적인 의미에서의 호랑이가 아니라, 대자연과 더불어 이 호랑이 자체가 내포하고 있는 그 시대의 정신적인 상징성에 매료되어 출연을 결심했다”고 밝히며, 차기작으로 영화 <대호>를 선택했다.

AAA_1135

그는 6개월이라는 촬영 기간 동안 함께 연기한 정만식, 김상호, 정석원 등 한국 배우를 비롯하여 일본 배우 오스기 렌도 감동시킬 정도로 완벽한 연기는 물론, 모든 일에 솔선수범하는 모습으로 현장의 분위기 메이커를 자처했다.

0_UK3455

여기에 2-30대 배우도 견디기 힘든 체력적인 한계를 극복하며, 한겨울 눈 덮인 지리산에서 호랑이 사냥을 위해 뛰고 구르는 액션연기를 직접 해내는 것도 마다하지 않았다. 무엇보다 자연과 사람 서로가 최소한의 존중을 갖고 조화롭게 살았던 마지막 시대를 함께 살아내야만 했던 마지막 호랑이 대호와의 깊은 인연을 묵직한 카리스마와 최민식이 아니면 누구도 할 수 없는 대체 불가한 연기로 영화를 보는 모두에게 깊은 이해와 감동을 선사할 것이다.

01

– ⓒ 미디어룩(www.medialook.co.kr),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댓글이 닫혀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