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14 달피_광화문_10대피아노1

서울시는 시민이 기증한 피아노를 예술가의 손길로 공공미술로 재탄생시켜 거리와 공원에서 공연을 여는 ‘2015 달려라 피아노 페스티벌’을 15일부터 18일까지 4일간 서울숲, 신촌, 경의선숲길 등 서울 곳곳에서 개최한다.

올해는 ‘일상에서 예술을 실천하는 사람들이 만드는 축제’라는 주제로 방뮤즈, 홈메이드콘서트 등 음악인 모임이 함께한다. 거리에서 누구나 연주할 수 있는 피아노와 함께, 순수창작 음악인들이 연습실에서 나와 시민과 함께 노래할 수 있는 소통의 장을 곳곳에 마련한다.

이번 축제에는 온라인 공모를 통해 선발한 일반인을 포함해 인디 음악, 클래식, 재즈, 판소리 등 장르를 초월한 다양한 음악가 50여개 팀 100여명이 참여한다.

달려라피아노6

경의선숲길과 신촌 연세로에서는 10월 15일~16일 이틀 동안 인디음악가 및 피아노 연주자들의 ‘거리연주’가 열린다. 싱어송라이터 멧, 크로크노트 등 11개 팀이 참여하며 경의선 숲길 잔디마당과 신촌 연세로 홍익문고 앞에서 공연을 진행한다.

서울숲에서는 10월 15일~16일 12시부터 집에서 싸온 도시락을 함께 먹으며 재즈 연주를 들을 수 있는 포트럭 파티(Potluck Party) 형식의 ‘숲 속의 뮤직 다이닝’이 열린다. 10월 17일~18일은 일반인과 전문 예술가들이 함께하는 <피크닉콘서트>가 오후 1시부터 5시까지 공원 곳곳에서 수시로 열린다.

10월 17일~18일 오후5시30분부터 서울숲 야외무대에서 진행되는 ‘서울숲 북콘서트-그림책을 연주하다’는 음악가가 책을 소개하고 그림책의 상상력을 음악으로 풀어내는 자리이다.
17일에는 ‘아씨방 일곱동무’의 저자 이영경 작가, 18일에는 ‘파도야 놀자’의 저자 이수지 작가가 참여한다.

또한 17일~18일 오전 10시부터 저녁 8시까지 서울숲 가족마당 주변에서는 일러스트, 회화 등 시각예술 작가 8명이 환경을 주제로 색칠한 아트피아노 10대가 전시된다.
오후 2시~ 5시에는 어린이들을 위해 종이피아노 만들기, 지구를 살리는 그림책, 책 읽는 애벌레 등의 체험 프로그램도 진행한다.

최윤종 서울시 공원녹지정책과장은 “2013년 선유도공원에서 피아노 2대로 시작한 문화공유캠페인 ‘달려라 피아노’가 서울의 공원을 거점으로 올해는 전국 곳곳으로 확대되고 있다”며 “기증한 피아노를 매개로 시민과 예술가들이 함께 음악을 나누는 따뜻한 축제의 자리에 많은 시민들이 함께 하길 바란다”라고 말했다.

2014 달려라피아노_연세로
※ 자료출처 : 서울특별시

독자분이 댓글을 남기고 싶다면 아래 탭을 선택해서 남겨주세요

답글 남기기

이메일은 공개되지 않습니다. 필수 입력창은 * 로 표시되어 있습니다.

Time limit is exhausted. Please reload the CAPTCHA.